은 산업디자인진흥법에 따라 1985년부터 시행되는 제도로 매년 디자인이 우수한 제품을 선정해오고 있다. 상품의 외관구성, 사용목적, 기능, 경제성을 종합 심사해 디자인 우수성이 인정되는 상품에 정부선정마크인 GD(GOOD DESIGN)를 부여한다.
2019년에도 각 부문별 약 800여건에 달하는 출품작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.